Search

전체보기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가나아트 이호재 회장 기증 작품 특별전 "조선 ‧ 근대 서화전"

-

  • 관람료

    무료관람

갤러리 가기

예술의전당이 가나아트 이호재 회장으로부터 기증받은 조선 및 근대 서화(書畫)작품을 중심으로 제2차 기증 특별전 <조선 근대 서화전>을 개최한다. 예술의전당 서울서예박물관은 이번 전시를 통하여 조선부터 내려오는 한국 서화사의 전통과 흐름을 서화의 대가(大家)를 통해 선보인다. 600년 긴 세월을 아우르는 고금(古今)의 서화 작품들을 통하여 글씨와 그림이 담고 있는 한국의 멋을 느낄 수 있는 전시이다.

이번 전시는 2011년 가나아트 이호재 회장이 예술의전당에 기증한 조선시대 및 근현대 서화작품들 가운데 엄선하여 상설로 선보이는 전시로 누구나 관람이 가능하다. 예술의전당은 이호재 회장의 소중한 뜻을 이어받아 2017년 고려 금석문을 주제로 한 차례 특별전을 개최하였으며, 2019년 조선 및 근대 서화 작품을 중심으로 제2차 기증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을 대표하는 최고의 글씨와 함께 근대 대표 서화가의 작품 2936점이 전시된다. 한국 미술의 근간으로 여겨지는 서예는 서화동원(書畫同源), 서화일체(書畫一體)라는 말처럼 한국 전통에서 그림과 밀접한 관계라 할 수 있다. 글씨와 그림이 서로 어우러지고 융합하는 흐름은 조선과 근대를 거치며 한국 미술의 전통을 이루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 중기 이후부터 근대에 이르는 한국 최고 서화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퇴계 이황, 추사 김정희, 자하 신위, 교산 허균, 석봉 한호, 미수 허목 등 조선 대학자들의 글씨는 외형적인 아름다움 뿐 아니라 글이 머금고 있는 의미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에는 그들의 학문과 인품 또한 같이 담겨있었다. 조선의 서예는 대학자들의 학문과 사상, 교유관계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예술작품이자 위대한 문화유산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조선 서화의 흐름을 한 눈에 살펴보고, 이를 이어받은 한국 근대 서화가의 작품들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근대 서화의 개창자(開創者)라 할 수 있는 심전 안중식, 한국 서화역사를 집대성한 위창 오세창, 근현대 서예의 최고봉인 일중 김충현, ()를 현대미술로 승화한 고암 이응노 등 한국 서화사(書畫史) 대표 작가들의 작품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와 화()가 어우러진 우리 전통을 재현하고, 나아가 재해석된 한국 미술의 계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예술의전당 유인택 사장은 예술의전당은 한국 미술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서예의 가치와 중요성에 이호재 회장과 뜻을 같이 한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이를 알리고자 무료 전시로 개최한다.”고 뜻을 밝혔다.
 
이번 전시 작품들을 기증한 가나아트 이호재 회장은 한국현대미술 시장의 대부로 한국의 현대미술은 역사적으로 서예 전통에 큰 신세를 졌다. 언젠가는 서예에 대해 제대로 보답을 해야 한다.”는 생각을 행동으로 실천하고 있다. 전통이 없으면 현대도 없다는 것이 이호재 회장의 지론이다. 선대로부터 물려받은 것을 토대로 일본 출장길이나 경매시장에서 수집한 소품 중 일부를 서예 보존을 위해 노력하는 예술의전당 서울서예박물관에 2011년 무상으로 기증하였다. 일제강점기에 채탁(採拓)된 한국의 고중세 금석문 탁본 유물, 조선·근대 서화 등 총 74128점이다. 그는 미술인을 포함해 일반 대중들에게도 우리 서예의 중요성을 조금이나마 일깨우고자 한다.“고 기증 이유를 밝힌 바 있다.


□ 주요인물

- 이황 李滉 1501-1570
- 양사언 楊士彦 1517-1584
- 한호 韓濩 1543-1605
- 허균 許筠 1569-1618
- 허목 許穆 1595-1682
- 김정희 金正喜 1786-1856
- 흥선대원군 이하응 李昰應 1820-1898
- 안중식 安中植 1861-1919
- 오세창 吳世昌 1864-1953
- 이응노 李應魯 1904-1989
- 김충현 金忠顯 1921-2006

 

□ 주요 전시 작품


<
허교산 한석봉 합벽첩 許蛟山韓石峯合璧帖> 중 석봉 한호 石峯 韓濩
(1543-1605) 글씨, 종이에 먹, 종이에 먹, 37.5×19 cm,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소장




<허교산 한석봉 합벽첩 許蛟山韓石峯合璧帖>
중 교산 허균 蛟山 許筠 (1569-1618) 글씨, 종이에 먹, 종이에 먹, 37.5×19 cm,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소장 


퇴계 이황 退溪 李滉 (1501-1570), <공맹심학 기자주수 孔孟心學箕子疇數>, 종이에 먹, 46×26.9 cm,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소장


미수 허목 眉叟 許穆 (1595-1682), <광풍제월 연비어약 光風霽月 鳶飛魚躍>, 종이에 먹, 49.6×123.8 cm 2점,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소장
광풍제월 光風霽月 : 비 온 뒤에 맑게 부는 바람과 밝은 달.
연비어약 鳶飛魚躍 : 솔개가 날고 물고기가 뜀. 온갖 동물이 생을 즐김.



추사 김정희 秋史 金正喜 (1786-1856), <칠언시 七言詩>, 종이에 먹, 26.4×63.2 cm,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소장



봉래 양사언 蓬萊 楊士彦 (1517-1584), <노장행 老將行>, 종이에 먹, 46.4×63.7 cm,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소장



흥선대원군 이하응
李昰應 (1820-1898), <대원왕수찰 大院王手札>, 종이에 먹,
33.5×15 cm,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소장




일중 김충현 一中 金忠顯 (1921-2006), <수본호인 壽本乎仁>, 종이에 먹, 129.7×33.1 cm,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소장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