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2000년 된 켈트족 금반지, 28년 찬장에 처박혀 있다가 경매에
  • 작성일2022/11/11 15:07
  • 조회 40
누넌스 경매 제공

▲ 누넌스 경매 제공


2000년 전 켈트족 지도자가 찼던 것으로 보이는 금반지가 한 수집가의 찬장에 간직돼 있다가 28년 만에 경매에 나와 새 주인을 맞는다.

철기 시대의 이 보석이 발굴된 것은 1994년 노스요크셔주의 한 들판에서였다. 이 반지가 만들어진 것은 기원 전 100년으로 추정된다. 로마 제국이 지금의 영국 땅을 침공하기 몇십년 전이다. 지금의 미들랜즈주와 요크셔주 일부를 통치했던 코리엘타우비 부족의 추장이 끼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금속탐지기를 사용해 크나레스보러에서 이 반지를 찾아낸 이는 몇백 파운드 헐값에 지금의 소유주에게 반지를 넘겼다. 올해 66세의 이 수집가는 이름을 공개하길 극구 거부했는데 값어치를 따질 생각도 하지 않고 그냥 찬장에 넣어뒀다.

이 남자는 “60대가 되니 얼마나 더 살지 모르겠다. 난 정말 좋은 집을 원한다고 생각했다. 아이들이 그것으로 뭘하는지 알려 할 필요가 없게 말이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는 이 반지가 처음에는 로마나 앵글로 색슨의 것이라고 믿었다고 했다.

그런데 대영박물관으로 가져가 전문가들에게 자문했더니 켈트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 말을 듣는 순간 “입이 떡 벌어졌다”면서 “정말로 대단히 미스터리한 일이다. 우리는 이것을 소유했던 사람이 누군지 결코 확실히 알지 못할 것이지만 아마도 힘있는 켈트족 족장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서 왕의 반지는 분명 아니지만 버금가는 것이다. 우리는 기록된 영국사의 시작을 얘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반지는 확연히 추상적인 디자인을 갖고 있어 이케니 부족과 연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부족은 로마가 침공하기 전 동(東) 앵글리아 대부분을 통치하고 있었다.

15일부터 이 반지의 경매를 주관하는 누넌스 경매의 나이젤 밀스는 “현존하는 반지 가운데 이런 스타일은 없다. 믿을 수 없을 만큼 중요한 품목”이라고 말했다. 경매 추정가는 3만 파운드(약 4668만원)이다.

임병선 선임기자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