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국내 미술시장 규모 첫 1조 돌파… 아트페어·아트테크가 ‘판’ 키웠다
  • 작성일2023/01/05 09:34
  • 조회 91

작년 유통액 37% 늘어 1조 377억
아트페어·화랑 60%↑… 경매는↓
주식 한파에 미술품 투자 증가도

 




지난해 국내 미술시장 규모가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아트페어가 활기를 띠고 미술품 투자 경향도 심화하면서 시장이 크게 팽창했다는 분석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예술경영지원센터가 4일 밝힌 2022년 미술시장 규모 추산에 따르면 지난해 미술품 유통액은 1조 377억원으로, 전년도 대비 37.2 % 늘었다.

아트페어와 화랑 매출액이 증가하면서 시장 성장을 이끌었다. 아트페어 매출액은 2021년 1889억원에서 2022년 3020억원으로 59.8% 상승했다. 아트페어 방문객 수도 2021년 77만 4000명에서 지난해 87만 5000명으로 13.1% 증가했다. 아트페어 중 아트부산(ART BUSAN) 매출액이 746억원으로 규모가 가장 컸다. 2021년 350억원에서 2배 이상 증가했다. 이어 한국국제아트페어(KIAF)가 70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KIAF와 프리즈가 공동으로 지난해 9월 개최한 아트페어 ‘프리즈 서울’ 매출액 가운데 프리즈 측 매출액은 제외했다. 이를 합산하면 미술시장 규모는 더 늘어난다.

화랑을 통한 판매액은 2021년 3142억원에서 2022년 5022억원으로 1880억원 많았다. 반면 경매를 통한 판매액은 2021년 3384억원에 비해 30.9% 감소한 2335억원이었다.

윤혜정 국제갤러리 이사는 “코로나19 위기가 어느 정도 풀리면서 신규 고객들 유입이 늘었다”며 “특히 주식시장이 어렵고 전 세계적으로 경제 위기를 겪으면서 자산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모색하는 경향이 강해졌는데 이런 자본의 유입으로 위축됐던 미술시장이 2021년 하반기부터 껑충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이번 미술시장 실태조사 결과를 미술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국내 아트페어에 대한 정책을 강화하는 한편 신진·중견작가, 화랑이 외국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해외 아트페어 참가와 기획전시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높은 성장세에도 법·제도 기반이 부족해 정책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국회에 계류 중인 미술진흥법을 조속히 제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7월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이 법안은 미술 관련 기본계획 수립 및 실태조사 시행 등 미술진흥 정책을 마련하는 데 필요한 기초자료를 확보하도록 하고, 기획·전시·전문인력 양성 등 창작활동과 연계한 다양한 활동에 대한 지원 규정을 담았다. ‘미술품 재판매보상청구권’을 도입해 작가에게도 미술작품 가치 상승 차익을 제공하는 내용도 들어 있다.

김기중 기자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