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장욱진·김구림 감성 직관, 이건희 컬렉션 클릭 직관
  • 작성일2023/01/11 10:00
  • 조회 63

국립현대미술관 올해 전시계획

한국적 정서를 대변한 화가 장욱진, 실험미술의 선구자 김구림 등 한국 대표 작가의 개인전과 함께 예약이 ‘하늘의 별 따기’ 같아 미술관에서 보지 못한 이건희 컬렉션을 온라인으로 안방에서 직관할 수 있게 됐다.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이런 내용을 포함한 올해 전시 계획을 10일 밝혔다.

●美·中·호주 등 외국 전시기관과 함께

MMCA는 미국 뉴욕 구겐하임미술관과 ‘한국 실험미술 1960~1970’, 샌디에이고미술관과 ‘생의 찬미’ 전시회를 열고 그 밖에 중국 미술관, 호주 빅토리아국립미술관 등 외국 전시기관들과 함께 다양한 한국 미술 전시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국 미술 대표 작가 개인전과 함께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새로 수집된 소장품을 공개하는 한편 근대 한국 미술사에서 주목받지 못했던 분야인 자수 등에 대한 전시와 연구도 활성화하겠다고 MMCA는 밝혔다.

장욱진의 ‘자화상’(1951).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 장욱진의 ‘자화상’(1951).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7월 장욱진·8월 김구림 개인전

오는 7월에는 나무, 집, 해와 달, 까치 등 한국적 정서를 구현한 장욱진 개인전이 MMCA 덕수궁에서 마련되고 이어 8월에는 MMCA 서울에서 한국 실험미술을 대표하며 새로운 것에 끊임없이 도전하고 실험했던 실험미술 작가 김구림 개인전이 열릴 예정이다.

‘한국의 기하학적 추상미술’에 전시될 예정인 유영국의 ‘산’(1970). 이건희 컬렉션에도 포함돼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 ‘한국의 기하학적 추상미술’에 전시될 예정인 유영국의 ‘산’(1970). 이건희 컬렉션에도 포함돼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연말 ‘한국의 기하학적 추상미술’

올해 말에는 1920~1930년대 문학과 디자인, 1950년대 반추상 작품은 물론 현재 젊은 작가들의 작업까지 기하학적 추상미술과 연관되는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한국의 기하학적 추상미술’ 전시회가 관람객을 기다린다. 여기서는 김환기, 유영국, 변영원, 서승원 등 추상미술 작가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오는 5월 열리는 ‘게임사회’ 전시회에 설치될 로렌스 렉의 작품.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 오는 5월 열리는 ‘게임사회’ 전시회에 설치될 로렌스 렉의 작품.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이건희 컬렉션’ 목록집 등 발간

특히 지난해 관람객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던 ‘이건희 컬렉션’ 1400여점 전체 작품의 도판과 작품별 기본 정보 및 작가 관련 사항을 조사 정리한 내용을 수록한 목록집이 올해 발간된다. MMCA는 목록집을 출판하고 공개 세미나를 개최하는 동시에 누리집에 공개함으로써 전시회를 찾지 못했던 국민들도 이건희 컬렉션을 감상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동시에 이건희 컬렉션으로 기증된 파블로 피카소의 도예 작품 112점을 모두 오는 9월부터 내년 1월까지 청주공예비엔날레 기간에 공개할 예정이다. MMCA는 지난해 9월 15일 재가동을 시작한 백남준의 대표적 미디어아트 작품 ‘다다익선’의 보존과 복원 과정을 정리한 백서도 올해 하반기에 발간한다.

이 밖에 MMCA 서울관 개관 10년, 청주관 개관 5년을 맞아 다양한 주제기획전도 준비돼 있다. 가상현실을 주제로 한 게임적 리얼리즘을 다룬 ‘게임사회’, 느린 삶이라는 ‘칠아웃’ 현상을 바탕으로 한 인간 사회의 삶의 방식과 관계 맺기를 다루는 ‘MMCA 다원예술 2023: 전자적 명상에서 일상적 칠아웃’ 전시회도 관객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유용하 기자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