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국립현대미술관, 올해부터 3년간 디지털 미술관 추진한다
  • 작성일2023/01/13 10:11
  • 조회 44
미래 미술관 선도하고 고객 서비스 혁신
실감콘텐츠 확대, 가상 미술관 경험 제공


국립현대미술관은 미래미술관을 선도하고 고객서비스를 혁신하기 위해 올해부터 2025년까지 3년간 ‘국립현대미술관 디지털미술관 계획’을 수립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 디지털 미술관 계획은 4대 디지털 전략 목표와 10대 전략 과제에 따라 진행된다.

4대 디지털 전략 목표는 디지털 예술 향유 선도, 디지털 기반 조직으로 전환, 스마트 미술관 체계 구축, 디지털 시대의 성찰과 행동이다.

10대 전략과제로는 데이터 기반 지능형 소장품 관리체계 확립, 실가상 연계 인프라 시스템 구축, 디지털 시대의 미술적 성찰과 행동 등을 설정했다.

박준범 미디어 캔버스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외벽에 설치된 박준범 작가의 대형 ‘미디어 캔버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 박준범 미디어 캔버스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외벽에 설치된 박준범 작가의 대형 ‘미디어 캔버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은 2025년까지 소장품, 관람객 등 빅데이터 구축 및 체계화를 통해 데이터 기반 미술관 경영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다.

미술관과 관련된 데이터(고객·작품·공간 데이터)의 수집부터 활용까지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운영하는 데이터 아키텍처를 수립하여 데이터에 기반한 의사결정을 하고, 데이터를 활용한 고객 맞춤용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올해부터 청주관 외벽에 대형 ‘미디어 캔버스’를 설치하고, 프로젝션 매핑 기술을 활용해 실감 콘텐츠를 송출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이에 따라 지방에서도 국내외 역량 있는 작가의 작품과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들을 실감 콘텐츠로 만나는 디지털 시대의 예술체험과 성찰에 동참할 수 있게 된다.

제니퍼 스타인캠프 미디어 캔버스.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외벽에 설치된 작가 제니퍼 스타인캠프의 대형 ‘미디어 캔버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 제니퍼 스타인캠프 미디어 캔버스.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외벽에 설치된 작가 제니퍼 스타인캠프의 대형 ‘미디어 캔버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특히 올해는 이용장벽 없는 지능형 디지털정보디스플레이 구축을 시작으로 스마트 전시안내 앱 개발을 진행해 디지털 취약계층을 위한 관람환경을 개선할 예정이다.

아울러 미술관 이용자들이 미술관 소장품으로 메타버스 가상미술관에 직접 자신의 갤러리(마이 갤러리)를 꾸며 공개할 수 있는 메타버스 가상 미술관 서비스 플랫폼도 디지털미술관 계획에 포함돼 있다.

한편 국내 유일의 국가현대미술관인 국립현대미술관은 한국 근·현대 미술작품을 체계적으로 수집·보존·전시하고 국제 미술교류를 통해 현대미술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1969년 설립됐다. 현재 서울관과 과천관, 덕수궁관, 청주관 등 4개관이 있으며, 2026년 대전관이 개관한다.

조현석 기자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