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문화예술인 애타는데… 정부 예산 집행은 느긋
  • 작성일2020/10/08 09:48
  • 조회 109
올해 문화 · 체육 · 관광 피해액 11조 추정
영화 분야 예산 집행률은 40%대 그쳐코로나19에 따른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올해 피해액 규모가 11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반면 정부 예산은 더디게 집행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제출한 업무보고 자료에서 올해 3분기까지 관광·관람객 감소와 공연·전시·경기 취소 등에 따른 피해액을 약 10조 7000억원으로 집계했다.

관광 분야 타격이 가장 컸다. 관광진흥법상 업종의 피해 규모는 약 9조원으로 추정됐다. 여행업 매출 감소가 약 5조원, 호텔업은 1조 8406억원에 이르렀다. 외국인 관광객은 지난달 27일까지 약 231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9% 급감했다.

문화예술 분야 피해는 5049억원으로 집계됐다. 박물관과 미술관, 도서관 등의 매출 피해액은 1143억원, 예술 분야는 공연·미술시장 피해액이 2646억원이었다. 대중문화 분야에서는 영화의 피해가 가장 컸다. 3분기 누적 관객 수가 78.7% 줄었고, 매출액은 9948억원 급감했다. 공연 433건이 취소됐으며, 이에 따른 대중음악 피해액은 약 529억원으로 추정됐다.스포츠 분야는 리그 중단, 관중 규모 축소 등에 따라 입장권 수입이 올해 들어 1859억원 줄었다.

반면 문체부의 예산집행은 느긋했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날 밝힌 정부 보조금 집행률 자료에 따르면 관광 분야의 예산 실집행률은 62.5%였다. 반면 영화 분야는 49.7%, 콘텐츠는 46%에 불과했다. 문체부는 이런 지적에 관해 “각종 문화·예술 공연, 행사 등의 비대면 전환과 기존 사업계획 변경 추진 등을 통해 예산을 연내 조속히 집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