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연예인 화가 중 최고가”…배우 윤송아 작품, 1억원에 팔렸다
  • 작성일2021/11/09 10:40
  • 조회 162

1억 낙찰가를 기록한 배우 윤송아의 작품. 티밥미디어

▲ 1억 낙찰가를 기록한 배우 윤송아의 작품. 티밥미디어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노출 작품
NFT BUSAN 2021서 1억원에 낙찰


배우 겸 화가 윤송아의 그림이 1억원에 낙찰됐다.

윤송아의 그림은 배우 조인성, 공효진이 주연을 맡은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에 노출돼 대중의 관심을 산 바 있다.

8일 미술계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1시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NFT 부산 2021’ 옥션 경매에서 싸이클럽을 통해 출품한 윤송아의 낙타시리즈 중 ‘낙타와 달’, ‘낙타와 해’가 각각 1억원, 2000만원에 판매되며 ‘부산 NFT’ 역대 최고가 기록했다.

국내 연예인 아티스트 중 최고가를 경신한 것이다.


윤송아 작가는 “예술 작품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신 데 대해 정말 감사하다”며 “예상치 않게 제 작품에 대해 좋은 평가를 해주신 것만으로도 평생 그림을 그려갈 제게 큰 힘이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송아의 출품작은 2014년 방영된 SBS ‘괜찮아, 사랑이야’ 극중 등장한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극중 추리소설가 겸 라디오 DJ로 등장한 배우 조인성이 집안 욕실에 걸린 그림을 가리키며 말하는 장면에서 나온 작품이다.

조인성, 공효진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캡처

▲ 조인성, 공효진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캡처


이 작품은 인생의 여러 갈래에서 갈등하는 현대인의 모습을 해학적으로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윤송아는 이 작품을 통해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서 열린 ‘2013 루브르 아트 쇼핑’(Carrousel du Louvre Are Shopping)에 한국인 최연소 작가로 작품을 전시해 프랑스 최고 권위의 국제 앙드레말로 협회로부터 ‘젊은 작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홍익대 서양화 전공한 윤송아, 아트테이너로 활약

홍익대학교 회화과에서 서양화를 전공한 윤송아는 2005년 SBS 어린이 드라마 ‘잉글리시 매직스쿨’ 주인공으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왕의 얼굴’, ‘미스 마:복수의 여신’, ‘보이스 시즌3’, ‘비밀의 남자’를 비롯해 영화 ‘덕구’, ‘미쓰백’, ‘언니’, ‘내안의 그놈’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최근 동아TV ‘다이아몬드 호텔’에 주인공 권유리 역으로 출연한 가운데 국전(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작가로서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를 맡는 등 아트테이너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