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이건희 기증관’ 서울 송현동에 들어선다
  • 작성일2021/11/10 17:29
  • 조회 131

문체부, 9787㎡ 부지에 2027년 개관 계획
오늘 협약… 서울시 “문화·관광도시 도약”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관람 인원이 시간당 30명에서 60명으로 늘어나 ‘이건희 컬렉션’을 보고 있는 관람객의 모습. 연합뉴스

▲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관람 인원이 시간당 30명에서 60명으로 늘어나 ‘이건희 컬렉션’을 보고 있는 관람객의 모습.
연합뉴스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수집하고 유족이 기증한 미술품과 문화재를 품을 ‘이건희 기증관’(가칭)이 서울 종로구 송현동에 들어선다.

문화체육관광부는 9일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위원회’가 송현동 48-9 일대(3만 7141.6㎡) 중 일부(9787㎡)를 이건희 기증관 건립 부지로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문체부와 서울시는 10일 서울공예박물관에서 황희 장관과 오세훈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을 맺는다. 현재 송현동 부지는 대한항공 소유이지만 조만간 시유지와 맞교환되어 서울시 소유가 된다.

앞서 문체부가 송현동과 용산 부지를 건립 후보지로 압축하고 입지 분석을 위해 연구 용역을 실시한 결과 접근성, 주변 역사문화 자원과의 연계성, 국내외 방문객 유입 효과 등을 고려할 때 송현동 부지가 최적의 장소라는 결론을 도출했다.

연면적 3만㎡ 규모로 건립되는 이건희 기증관에는 현재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된 ‘이건희 컬렉션’ 2만 3181점이 상설 전시될 예정이다. 문체부는 이달 안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시작해 내년 하반기 국제설계 공모 절차를 추진하고, 설계와 공사를 거쳐 2027년 이건희 기증관을 완공·개관할 계획이다. 공식 명칭도 각계 의견을 수렴해 확장성이 있는 이름으로 바꿀 예정이다. 나머지 송현동 부지는 문화공원으로 조성된다.

황 장관은 “부지가 선정된 만큼 본격적인 건립을 시작할 것”이라며 “서울시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광화문 일대가 세계적인 역사·문화·관광 벨트로 발전하고 서울이 세계 5대 문화·관광 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