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세계 최대 경매서 또 ‘억’ 찍은 NFT…국내서도 관심 활활
  • 작성일2021/11/11 10:33
  • 조회 159

비플 ‘휴먼 원’ 341억원에 낙찰
국내 예술계도 관련 전시·강연

미국 디지털 아트 작가 비플의 NFT 작품 ‘휴먼 원’. 육면체 특수 모니터 안에서 영상이 매분 바뀌며 24시간 넘게 상영된다. 10일 세계 최대 경매 크리스티에서 낙찰가의 두 배 가까운 2890만달러(약 341억원)에 팔려 NFT 작품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크리스티 제공

▲ 미국 디지털 아트 작가 비플의 NFT 작품 ‘휴먼 원’. 육면체 특수 모니터 안에서 영상이 매분 바뀌며 24시간 넘게 상영된다. 10일 세계 최대 경매 크리스티에서 낙찰가의 두 배 가까운 2890만달러(약 341억원)에 팔려 NFT 작품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크리스티 제공


‘대체 불가능 토큰’(NFT)을 둘러싼 전 세계 예술계의 관심이 뜨겁다. 미국 디지털 아트 작가의 작품이 세계 최고 경매 시장에서 또 한 번 수백억원대 낙찰 기록을 세우는가 하면 국내에서도 관련 행사와 경매가 잇따르고 있다.

포브스 등 외신에 따르면 10일 미국 디지털 아티스트 비플(40·본명 마이크 윈켈먼)의 NFT 작품 ‘휴먼 원’이 세계 최대 경매 회사 크리스티 경매에 올라 2890만 달러(약 341억원)에 낙찰됐다. 예상 낙찰가가 1500만 달러였는데, 두 배 가까운 가격에 팔렸다.

최근 디지털 가상자산으로 주목받는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고유한 인식값을 부여한 디지털 콘텐츠로, 복제가 불가능해 ‘디지털 세계의 원작’으로 불린다. 원래 디지털 아트는 무한 복제가 가능해 가치가 떨어지는 것으로 인식됐지만 원본성과 소유권을 담보하는 블록체인 기술과 결합하며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미국 디지털 아트 작가 비플의 NFT 작품 ‘휴먼 원’. 육면체 특수 모니터 안에서 영상이 매분 바뀌며 24시간 넘게 상영된다. 10일 세계 최대 경매 크리스티에서 낙찰가의 두 배 가까운 2890만달러(약 341억원)에 팔려 NFT 작품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크리스티 제공

▲ 미국 디지털 아트 작가 비플의 NFT 작품 ‘휴먼 원’. 육면체 특수 모니터 안에서 영상이 매분 바뀌며 24시간 넘게 상영된다. 10일 세계 최대 경매 크리스티에서 낙찰가의 두 배 가까운 2890만달러(약 341억원)에 팔려 NFT 작품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크리스티 제공


비플은 NFT 시장을 연 작가로 평가받는다. 지난 3월 크리스티 경매에서 그의 NFT 디지털 사진 작품 ‘매일: 첫 5000일’(Everydays: The First 5000Days)은 무려 6934만 달러(약 784억원)에 팔렸다. 이번에 낙찰된 작품은 그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실물 작품이라는 점에서 이목이 더 집중됐다.

‘휴먼 원’은 2m 20㎝ 높이의 직사각 육면체 특수 모니터 안에서 1분짜리 영상 조각이 매분 바뀌며 24시간 넘게 연속 상영되는 작품이다. 영상은 평생 계속 업데이트할 수 있다. 비플은 “‘휴먼 원’은 블록체인에서 원격 조정할 수 있어 작품 메시지와 의미가 계속 발전한다”며 “전통적 미술 작품은 완성된 순간 시간이 정지된다면, 이 작품의 독특한 능력은 ‘지속적인 대화’”라고 소개했다.

NFT 예술은 국내 여러 작가들도 관심을 갖고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서울 마포구 서정아트센터는 이날부터 국내 NFT 아티스트인 윤하 작가의 작품을 전시하고 관련 강연을 진행했다. 윤하 작가는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기존 미술 산업은 작품을 직접 보고 구매하는 식으로 규모가 작았지만, NFT 작품은 동시에 여러 사람이 구매와 판매를 할 수 있다는 점이 큰 차이”라며 “새로운 자본 시장과 미술이 결합해 폭발력이 클 것”이라고 전했다.

윤하 작가의 ‘Munchen DE 48°07’59.8N 11°33’35.5E’. 서정아트센터 제공

▲ 윤하 작가의 ‘Munchen DE 48°07’59.8N 11°33’35.5E’. 서정아트센터 제공


전날 부산에서는 부산블록체인산업협회와 벡스코가 공동 주관한 옥션 ‘NFT 부산 2021’을 통해 24점이 경매에 나왔는데, 출품작이 모두 낙찰되기도 했다. 낙찰 금액은 총 4억여원이다.

NFT 예술은 누구나 작품을 만들고 공개 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다는 게 최대 장점으로 꼽히지만 아직까지 고가 낙찰 이벤트 위주로 시장이 꾸려지는 상황에 우려의 시각도 많다. 세계적인 화가 데이비드 호크니는 “바보 같다”며 “사기꾼과 도둑을 위한 것”이라고 맹비난하기도 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