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황희 문체부 장관 “코로나19 위기 극복 최우선”
  • 작성일2021/02/16 11:08
  • 조회 80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 도입해 문화예술계 활성화
황희(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취임 첫 일성으로 문화, 체육, 관광 분야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강조했다.

황 장관은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비대면 취임식에서 “현재 당면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면서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회복과 활력이 민생 경제 회복의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 장관은 특히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 도입과 같은 혁신적인 방안을 발굴해 내고 이것이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를 설득하는 한편, 세심한 추가 지원 정책과 체계적인 위기관리 대책 등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황 장관은 취임 이후 첫 현장 방문으로 코로나19 피해가 큰 공연예술계의 상징적 공간인 대학로를 14일 찾았다. 그는 이 자리에서 “공연장에서는 감염 사례가 안 나왔다”며 “실내체육관이나 공연장 등을 꼼꼼하게 점검해서 도대체 여기를 막는 이유가 뭔지 근거를 마련해보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신속 PCR 검진 결과가 나오는 시간이 54분인데 30분까지 단축된다고 한다”면서 “관광도 늘리고, 공연도 페스티벌로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황 장관은 또 문화 뉴딜을 통해 문화 생태계를 빠르게 회복시키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문화뉴딜의 핵심은 인프라 구축을 통해 지속 가능한 시장을 창출하는 것”이라며 “문화뉴딜을 통해 국민 문화 향유의 접촉면을 확대하고, 문화서비스의 수준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민과 소통하는 데에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최근 불거진 배구계 학교폭력 사태 등과 관련 “현장과 소통을 통해 근절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