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팬데믹 시대 암중모색 미술계, 경매 충격과 기증 감동 문화재
  • 작성일2020/12/17 09:59
  • 조회 134

[2020 문화계 결산 미술·문화재]
광주·서울 비엔날레 내년으로 행사 연기
국공립 문화예술시설 휴관·재개관 반복
침체 속 박래현 ‘삼중통역자’ 등은 호평
국립중앙박물관, 경매 나왔던 보물 매입
문화재·미술품 상속세 납부 논의 재점화

2020년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국공립 미술관이 휴관과 개관을 반복하며 고충을 겪었다. 지난 8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앞에 붙은 휴관 안내문.  뉴스1 ▲ 2020년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국공립 미술관이 휴관과 개관을 반복하며 고충을 겪었다. 지난 8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앞에 붙은 휴관 안내문.
뉴스1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예정됐던 대규모 국제행사가 연기되고, 국공립 미술관이 휴관과 재개관을 반복하면서 미술계도 큰 타격을 받았다. 온라인 전시와 콘텐츠 강화 등으로 팬데믹 시대 새로운 미술 향유의 가능성을 모색했지만 기존 전시를 대체하기엔 역부족이었다. 문화재 분야에선 지난 5월 간송 일가가 소장한 보물 불상 2점이 경매에 나와 충격을 준 반면 지난 8월 국보 ‘세한도’의 국가 기증 소식이 전해지면서 공공 유산으로서 문화재의 가치를 돌아보게 했다.

●비엔날레·아트페어 등 국제행사 취소로 썰렁

코로나19가 아니었다면 올해 미술계는 ‘비엔날레의 해’로 떠들썩했을 것이다. 국내 3대 비엔날레 가운데 광주비엔날레와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가 내년으로 행사를 미뤘다. 부산비엔날레는 온라인 개막식을 도입하는 등 온라인과 오프라인 전시를 병행하며 예정대로 행사를 진행했지만 이전에 비해 축제 분위기는 반감될 수밖에 없었다.

미술장터인 아트페어도 현장 행사를 취소하고, 온라인 시장으로 눈을 돌렸다. 국내 최대 아트페어인 한국국제아트페어(KIAF)가 창립 이래 처음 온라인 행사로 치러졌다. 지난 11월 예년보다 규모를 줄여 현장 행사를 진행한 아트부산과 대구아트페어는 어려운 여건 속에 그나마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시 위축 분위기 속 ‘박래현전’ 등 주목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박물관, 서울시립미술관 등 국공립 문화예술시설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휴관과 재개관을 반복했다. 야심차게 기획한 대형 전시들은 관람객과 숨바꼭질하듯 잠깐씩 만났다가 헤어져야 했다. 갤러리 전시도 위축됐다. 상반기엔 예정된 전시의 70%가량이 취소됐고, 하반기 들어 일부 회복세를 보였지만 화랑가엔 여전히 냉기가 감돈다. 침체된 분위기 속에서도 운보 김기창의 아내가 아닌 시대를 앞서간 여성 화가로 박래현을 재조명한 국립현대미술관의 ‘삼중통역자’전과 ‘미술관에 書-한국근현대 서예전’ 등은 참신한 기획으로 호평받았다. 한국전쟁 70주년을 기리는 국립현대미술관의 ‘낯선 전쟁’, 경기도미술관의 ‘흰 밤 검은 낮’과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는 광주비엔날레의 특별전 ‘메이투데이’ 등 의미 있는 전시들도 열렸다.
미술품 수집가 손창근(왼쪽)씨가 대를 이어 소장해 온 문화재 304점과 국보 ‘세한도’를 2018년과 올해에 걸쳐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했다. 서울신문 DB  ▲ 미술품 수집가 손창근(왼쪽)씨가 대를 이어 소장해 온 문화재 304점과 국보 ‘세한도’를 2018년과 올해에 걸쳐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했다.
서울신문 DB
일제강점기 사재를 털어 문화재를 지켰던 간송 전형필의 후손은 재정난에 보물 불상 2점을 경매에 내놓았다. 연합뉴스 ▲ 일제강점기 사재를 털어 문화재를 지켰던 간송 전형필의 후손은 재정난에 보물 불상 2점을 경매에 내놓았다.
연합뉴스
●간송家 보물 경매 VS 국민에 안긴 세한도

일제강점기 사재를 털어 수많은 문화재를 지킨 간송 전형필의 후손이 상속세 부담과 미술관 재정난 등으로 보물 불상 2점을 경매 시장에 내놓아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다. 유물은 경매에서 유찰됐고, 지난 8월 국립중앙박물관이 경매 시작가인 30억원을 주고 매입해 국가 소유가 됐다. 국보와 보물은 상속세가 부과되지 않지만 이 사건을 계기로 문화재 및 미술품으로 상속세를 납부하자는 물납제 논의가 다시 제기됐다. 이와 달리 미술품 소장가인 손창근씨는 국보 ‘세한도’를 아무 조건 없이 국가에 기증해 감동을 선사했다. 손씨는 앞서 선친에게서 물려받은 문화재 304점도 아낌없이 내놓았다. 문화재청은 지난 6일 손씨에게 금관문화훈장 수여 소식을 발표하면서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을 통해 개인 소장 문화재를 금전적 가치로 우선시하는 세태에도 큰 울림을 줬다”고 의미를 짚었다.

■도움주신 분: 김달진 김달진미술연구소장, 반이정 미술평론가, 정준모 큐레이터, 최웅철 한국화랑협회장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