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커뮤니티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국내 최초 미술 전문기자’ 이구열 평론가 별세
  • 작성일2020/05/06 10:08
  • 조회 92
서울신문 기자·문화재委 위원 등 역임
이구열 미술평론가
▲ 이구열 미술평론가


화단에서 ‘한국 최초의 미술 전문기자’로 불렸던 이구열 미술평론가가 30일 별세했다. 88세.

1932년 황해도 연백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9년부터 1973년까지 서울신문, 경향신문, 민국일보, 대한일보 등에서 미술 전문기자, 문화부장으로 일했다. 1975년 한국근대미술연구소를 만들어 최근까지 근대미술사 연구에 힘썼고, 예술의전당 전시사업본부장과 문화재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고인이 평생 모은 자료는 후학들의 연구 발판이 됐다. 2001년 삼성미술관 리움에 4만여건의 자료를 기증해 한국미술기록보존소의 근간을 마련했고, 2015년 4000여건의 미술 자료를 길문화재단 가천박물관에 전달했다.

주요 저서로는 ‘한국근대미술산고’(1972), ‘근대한국미술의 전개’(1982), ‘근대한국화의 흐름’(1993), ‘나혜석-그녀, 불꽃같은 생애를 그리다’(2011) 등이 있다. 지난해에는 그간 발표했던 원고를 모은 문집 ‘청여산고 1·2’를 펴냈다. 책에는 1971년 서울신문 창간 특별기획으로 허백련, 김은호, 박승무, 이상범, 노수현, 변관식 등 동양화가 여섯 사람 화실을 순례한 일 등 20세기 미술을 가로지르는 원로의 호흡이 담겼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이다. 발인은 2일, 장지는 괴산호국원이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