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커뮤니티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왜소증·오른손 마비 극복… ‘맨드라미 화가’ 박동신 별세
  • 작성일2021/10/12 10:27
  • 조회 271
박동신 화가

▲ 박동신 화가


장애를 딛고 평생 맨드라미를 그려 왔던 ‘맨드라미 화가’ 박동신씨가 10일 별세했다. 61세.

전남 영암에서 태어난 고인은 선천적 왜소증을 앓았다. 전남고 미술반에서 그림을 시작했고, 조선대 미대 회화과를 졸업했다.

석류와 모과 등 정물화를 그리다가 30대 때부터 맨드라미를 그렸으며 50대에 뇌출혈로 오른손이 마비되자 왼손으로 작품 활동을 이어 갔다. 광주미술상, 대동미술상 등을 받았다.

오는 30일까지 전남 신안군 증도면 병풍도에서 열리는 ‘변치 않는 사랑의 꽃, 맨드라미전’에 작품을 출품했고, 이달 열리는 다른 전시회에 참가하기 위해 작업에 몰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공관절 수술을 위해 병원에 입원했다가 이날 새벽 세상을 떠났다.


빈소는 광주 남문장례식장, 발인은 12일 오전 8시 20분. (062)675-5000.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