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국립중앙박물관, 세계도자실·일본실 개관...세계문화관 조성 완료
  • 작성일2021/01/26 09:58
  • 조회 48
국립중앙박물관 세계문화관 내 일본실.

▲ 국립중앙박물관 세계문화관 내 일본실.


국립중앙박물관은 상설전시관 3층 세계문화관 내에 세계도자실과 일본실을 개관했다고 25일 밝혔다. 2005년 경복궁에서 용산으로 이전하며 ‘아시아관’을 신설했던 국립중앙박물관은 2019년 12월 이를 세계문화관으로 개편했다. 이집트실을 시작으로 중앙아시아실, 인도·동남아실, 중국실을 차례로 열었고, 이번 세계도자실 신설과 일본실 개편으로 세계문화관 조성이 완료됐다.

세계도자실은 동서교류의 대표적인 산물인 도자기 243점을 펼친다. 중국에서 처음 제작된 도자기는 한반도와 일본 등 동남아시아를 거쳐 아라비아반도까지 수출됐다. 16세기 해상 무역로가 개척되면서 동서양의 도자기 교류는 활발해졌고, 이후 산업혁명을 거치며 세계 자기 생산의 중심지는 유럽으로 옮겨갔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도자기 동서교류사를 담기 위해 네덜란드 국립도자박물관과 흐로닝어르박물관의 소장품 113점을 대여했다. 2019년 네덜란드 국립도자박물관에서 열린 특별전에 박물관 소장품인 신안선 출토 도자기를 10개월간 출품하면서 쌓은 신뢰가 바탕이 됐다. 세계도자실은 내년 11월 13일까지 약 2년 간 열린다.
세계도자실에 전시된 도자기.

▲ 세계도자실에 전시된 도자기.

일본실은 ‘무사’(武士)에 초점을 맞춰 전시 내용과 시설을 대폭 바꿨다. 귀족들에게 고용된 신분에 불과했던 무사들은 차츰 영향력을 키워 중앙 권력을 장악했다. 1192년 최초의 무사 정권인 가마쿠라 막부가 세워진 뒤 1868년 에도 막부가 멸망할 때까지 약 700년 동안 무사는 일본의 지배계급이었다. 일본 문화와 예술을 후원해 각 시대를 대표하는 문화 흐름을 만드는 데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칼과 갑옷 등 무사를 상징하는 무구와 함께 무사 계급의 후원으로 발전했던 노(能), 무사의 미학을 반영한 다도, 무사 계급의 여성이 결혼할 때 지참하는 마키에 혼례도구, 고급자기 ‘나베시마’ 등 63건 198점이 전시됐다.

아울러 도자기 무역 역사와 일본 역사를 디지털 패널로 제작하고, 독일의 도자기 공방과 일본의 다실을 입체적으로 재현하는 등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도 마련했다.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