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최대 3조원 ‘이건희 컬렉션’ 어디로… 미술계도 들썩
  • 작성일2021/04/20 09:58
  • 조회 90

국보 30점·보물 82점 등 1만 3000여점
국립 기관·삼성문화재단에 기증 관측
지방공립미술관과도 작품 기증 협의
“고인의 뜻 이어받으면서 상속세 절감”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컬렉션 가운데 하나로 알려진 이중섭의 ‘황소’. 리움 홈페이지 캡처

▲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컬렉션 가운데 하나로 알려진 이중섭의 ‘황소’.
리움 홈페이지 캡처

삼성가의 상속세 납부 기한이 열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세계적인 미술관급 규모로 소문 난 ‘이건희 컬렉션’의 향방에 대한 미술계 안팎의 관심도 고조되고 있다.

삼성가의 의뢰로 지난해 12월부터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수집한 문화재와 근현대 미술품에 대해 감정평가를 해온 한국화랑협회 미술품감정위원회,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 한국미술품감정센터 3개 기관은 최근 최종 보고서를 제줄했다. 공식적으로 이건희 컬렉션의 규모와 감정 평가액에 대해 함구하고 있지만 미술계에선 대략 1만 3000여점, 2조 5000억~3조원 가치로 추정하고 있다.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 등 국보 30점과 보물 82점을 비롯해 파블로 피카소·클로드 모네의 명작 등 서양 근현대미술 1300여점, 이중섭·박수근의 주요 작품 등 한국근현대미술 2200여점으로 파악됐다.

추정 감정평가액이 그대로 인정된다면 유족은 미술품 상속세로만 1조원 넘게 내야 한다. 올초 미술품으로 세금을 대신 내는 물납제 도입이 미술계를 중심으로 적극 거론했다가 특혜 논란으로 수그러들었고, 고가의 미술품을 팔아 현금으로 납부하는 방안도 시기상 늦은 상태다. 때문에 유족이 국가 기관과 리움·호암미술관을 운영하는 공인법인인 삼성문화재단에 기증 및 출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미술계 한 관계자는 “문화선진국에 대한 고인의 뜻을 이어받으면서 미술품에 대한 상속세도 면제받을 수 있는 기증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겠냐”고 반문했다.

국보급 문화재 등 고미술품은 국립중앙박물관, 한국 근현대미술품은 국립현대미술관, 서양 미술품은 리움으로 분산해서 기증하는 방안이 유력시된다. 일부 한국 근대 작가의 작품은 지역 안배 차원에서 대구미술관, 전남도립미술관 등 지방 공립미술관과도 기증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증처로 거론되는 기관들은 말을 아끼고 있다. “협의는 맞지만 결정된 건 없다”(국립현대미술관, 대구미술관 관계자), “협의 자체를 하지 않았다”(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는 입장이다. 미술계 다른 관계자는 “유족이 기증을 결정하더라도 어느 기관에 어떤 작품들을 보낼지 구체적으로 정리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화계에선 이건희 컬렉션의 기증 등과 관련한 삼성가의 공식 발표가 임박한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Go Top